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8.3

연필과 종이에서는 오랫동안 간직해오던 글들을 올려놓았습니다.


놀러와요 2009-09-11 07:48 조회 수 3784 댓글 수 0

종로를 가다가 내 몸보다 큰 시계를 보았다
어디로 가야 할지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는
사람처럼 쓰러져 있다

 

감당하기 힘든 슬픔에 빠져 있다
시침도 분침도 멈췄다

 

 아무것도 못한 채 괴로워하는 자기만 있군요

몸 속에 시간만 가득 담아 넣고,
바보같이 울고 있군요

 

보르헤스가

"시간은 나를 삼키는 불. 그러나 나 또한 불..."이라 했듯이
타임, 당신 스스로 자신을 삼키고 있군요

 

뭣 때문에 슬퍼하는지 모르지만 일어서세요
삶은 헛수고지만, 그래도
삶은 자기혁신이고, 기쁨은 쟁취하는 것이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56 어머니의 그륵 놀러와요 2009-09-11 3845
» 시간은 나를 삼키는 불 놀러와요 2009-09-11 3784
54 가을의 욕심 놀러와요 2009-09-11 3660
53 이제는 돌아가야겠습니다 놀러와요 2009-09-11 3796
52 오늘은 쉬십시오 놀러와요 2009-09-11 3767
51 신발끈을 묶으며 놀러와요 2009-09-11 2900
50 늦게 온 소포 놀러와요 2009-09-11 2869
49 마음을 다스리는 글 놀러와요 2009-09-11 2745
48 이, 가을에... 놀러와요 2009-09-11 2685
47 그리운 날의 일기 놀러와요 2009-09-11 2772
46 박하향풍선껌 놀러와요 2009-09-11 2759
45 무엇을 벗고 어떤 걸 태우시렵니까? 놀러와요 2009-09-11 2658
44 그 사람의 향기를 불러오십시요 놀러와요 2009-09-11 2688
43 지는 것의 아름다움 놀러와요 2009-09-11 2701
42 쉼표(,) 놀러와요 2009-09-11 2353
41 조금만 여유를 가지세요... 놀러와요 2009-09-11 2637
40 외눈박이 물고기 사랑 놀러와요 2009-09-11 2964
39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놀다가요 2009-08-31 2571
38 그리움이란... 놀다가요 2009-08-31 2504
37 또 기다리는 편지 놀다가요 2009-08-31 2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