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8.3

최근에 들어 놀러와의 일상을 수필처럼 묘사한 글입니다.


놀러와요 2020-01-31 22:04 조회 수 80 댓글 수 0
작성일자 2020-01-31
사회 거리 두기가 한창이던 어느 날 본가에 잠시 들리던 중 폐지를 가득 실은 수레를 뒤따르게 되었습니다.

뒤따르던 차를 의식했는지 옆길로 수레를 비켜 세우며 저와 눈이 마주친 사람은 다름 아닌 저의 어머니였습니다.

나의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지만 분명 제 어머니가 맞았으며 황급히 차를 세워 다짜고짜 따져 물었습니다.

"엄마, 지금 뭐 하는 거야? 이 수레는 또 뭐고, 왜 이런 짓을 하는 건데?"

어머니께서는 "지나가는 사람들 방해된다며, 집에 가서 얘기하자." 하시며 저를 밀쳐내시고는 수레를 계속해서 끄셨습니다.

수레는 이윽고 골목 어느 집 앞에 세워졌고 뒤따르던 할머니께서는 고맙다며 연거푸 인사를 건네는 것이었습니다.

더는 기다릴 수 없어 그 자리에서 자초지종을 따져 물었습니다.

동네 이웃인데 파지나 고철을 주워서 챙겨주다 거동이 불편해져 수레를 끄는 일까지 돕는다는 것이었습니다.

말이 끝나기 무섭게 나는 불같이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아니! 누가 누굴 돕는다는 건데 지금?"

사실 그렇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연세가 팔순이 넘으셨고 건강 또한 그리 좋은 편이 아니십니다.

가족들은 이러한 사실을 예전부터 알고 있었다며 "죽으면 썩어 없어질 몸 아껴 뭐 하냐며!" 말려도 소용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잠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는 당신을 닮아 나도 이렇게 힘들게 살고 있는데 "마음대로 하시라며..." 발길을 돌렸습니다.

채소를 가득 묶은 서너 개의 보따리를 승강장에 내려놓고 버스를 기다리시는 할머니와

보따리를 피해 쏜살같이 달아나는 야속한 버스를 하염없이 바라보았던 중학교 때 나의 모습이 다시금 떠올랐습니다.

그때 나는 할머니께 "보따리 2개는 제가 들어 드릴 테니 제 뒤를 따라 버스에 타시면 좋을 것 같아요."라며 함께 버스에 올랐습니다.

몇 정거장 가지 않아 시장에 내리신다고 하셨고 보따리는 시장에서 내다 팔 채소라고 하셨습니다.

거동이 불편하신 할머니께서 버스에서 무사히 내리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닐 것 같아

시장에 함께 내려 안전한 곳에 보따리를 내려 드리고는 발길을 재촉했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어릴 적부터 힘들게 사시는 분들을 보면 마음이 아팠는데, 어머니의 그러한 모습을 보니 너무나도 속이 상했습니다.

최근에는 치매 증상까지 보이는 것 같다고 하시기에 주민센터에 문의를 했더니 지원 대상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그 많은 자식 키워 내시며 이제는 쉴 때도 되셨지만 그냥 계시지 않으니 수레라도 손봐 드려야겠습니다.

엄마! 언제쯤 끝이 날까요?

어제저녁 소소한 삽화 [어머니의 수레]

어머니의 수레.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26 낚시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놀러와요 2021-09-12 2
25 직업 선택 시 중요한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와 본능과의 관계 file 놀러와요 2021-04-02 28
24 나침반이 고장났다[내 안에 또다른 나... 마음이랑 놀자] file 놀러와요 2021-03-17 40
23 우산 나눔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놀러와요 2021-03-04 76
22 넘칠만큼 좋았던 사람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놀러와요 2020-07-04 65
21 내 나이 마흔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놀러와요 2020-07-04 50
20 너는 나를 삼키는 불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놀러와요 2020-04-26 53
19 눈물 젖은 붕어빵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놀러와요 2020-02-11 56
18 아빠 여자라니깐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놀러와요 2020-02-07 68
» 어머니의 수레 [어제저녁 소소한 삽화] file 놀러와요 2020-01-31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