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XE 레이아웃 카메론 XE LAYOUT CAMERON XE1.8.3

최근에 들어 놀러와의 일상을 수필처럼 묘사한 글입니다.


내 안에 또 다른 나... 마음이랑 놀자
-나침반이 고장났다-

글씨체를 보면 그 사람의 성향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습니다.

미디어가 발달한 현대 사회에서 연필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는 일이 적어지고 있지만,

상대의 글씨 모양을 눈여겨 보면서 많은 판단을 하곤 합니다.

글씨가 단정한 사람은 마음도 단정해 보인다는 것입니다.

"4지선다를 빗겨간 글이라도 괜찮아"

현대인은 감정 표현이 서툰 것 같습니다. 

마치 연필로 글을 쓰는 일이 많지 않은 것 처럼 말입니다.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느냐는

어떤 행동으로 이어질 것이다 를

예고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기분이 좋았다면

맛이 없는 음식도 맛있다고 느껴질 수 있고

​기분이 나쁜 상태에서는 

​맛있는 음식에도 트집을 잡기 마련입니다.

​가족간의 불화가 있다면 마음이 그곳에 쏠려

하루 종일 일이 손에 잡히지 않습니다

​마음이 불안하고 지칠 때는

아주 가끔 사랑하는 가족도 부담으로 여겨질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심리는 항상 고정된 것이 아니라

하루에도 몇 번씩 바뀐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런 말도 있는 것 같습니다.

​'당신은 정말 알다가도 모르겠어'

그런데 마음도 습관이 되고 버릇이 되는 것 같습니다

​항상 웃는 사람은 상처받을 만한 일임에도

​거뜬히 이겨내고 웃어 넘기는 것 같습니다.

반면에 항상 우울한 사람은 

​모든 상황을 나쁜 쪽으로 몰고 가는 것 같습니다.

잠깐의 오판으로 발생하는 우발적인 범죄와

​심리 장애를 지속적으로 앓아 오던 사람이 일으키는 범죄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처럼 말입니다.

친구를 만나 술을 마시고, 

​사랑하는 사람과 영화를 보거나 여행을 떠나고

때로는 밤새 잠 못 이루고

이렇듯 인간은 감정의 통제를 받는 것이 분명한 것 같습니다.

​심리학이 우리 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증명하는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하루에도 몇번씩 바뀐 세상을 경험해야 하는 것인데

결국엔

세상이 바뀐 것이 아니라..., 

​내가 세상을 바꾸는 것인데 말이죠~

​올바른 가치관과 심리는

​나 자신을 인정하는 것에서 부터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짧은 생각으로 하루를 정리합니다.

mind.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두 아들의 돌반지로 좋을텐데 file

나도 이제 나이가 들어 여자를 만나고... 그 사이에서 두 아들을 얻었지만.., 이 반지를 보고 있으면..., 늘 한숨 뿐이니... 두 아이에게 건네줄 나의 반지라면 얼마나 좋을까? 그저 아름답지만은 않은... 너

무작정 기다리는 너 file

무엇을 기다릴 때의 나의 모습은 늘 초조하다... 금새 기다림에 지쳐..., 나를 잃고 하는 나... 사람과의 만남..., 일과의 만남.... 심지어 나 자신과의 만남에서도 초조한 나를 보면서 묵묵히 기다릴 줄 아는 너가 더 부럽다

곁눈질 [어제저녁 소소한 삽화] file

오늘은 퇴근 길에 헌혈의 집으로 향합니다. 헌혈을 하기 위해서라구요. 아닙니다. 저는 체구도 작고 복용 중인 약이 많아 한 번도 헌혈을 해보지 못했습니다. 심지어 군대에서도 초코파이가 너무 먹고 싶어 줄을 섰지만 체중 미달로 헌혈을 하지 못한 적도 있...

어머니의 수레 [어제저녁 소소한 삽화] file

사회 거리 두기가 한창이던 어느 날 본가에 잠시 들리던 중 폐지를 가득 실은 수레를 뒤따르게 되었습니다. 뒤따르던 차를 의식했는지 옆길로 수레를 비켜 세우며 저와 눈이 마주친 사람은 다름 아닌 저의 어머니였습니다. 나의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지만 ...

우산 나눔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돌봄 교실이 끝날 무렵 발걸음을 재촉하니 금세 빗방울이 든다. 키 작은 아이 둘이 신발주머니를 올려들고 운동장을 가로지르다 아빠를 만날 기쁨에 병아리 같은 걸음으로 내달린다. 친구는 엄마가 없음을 직감하고서 주변을 서성이다 가방에 넣어둔 전화기를 ...

아빠 여자라니깐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주말반 학원 등록을 하느라 퇴근이 늦어진 저녁 현관에 들어서자 아내는 나와 눈을 마주치고는 아들과의 실랑이를 계속 이어간다. 엄마의 갑작스러운 파마가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몰아붙이기는 쉽게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다음 주 졸업식에 참석하지 ...

넘칠만큼 좋았던 사람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소중한 사람을 하늘로 보내고 무거운 발걸음을 돌려야 했습니다. 얼마나 울었는지 아직도 머리가 아프지만 아내와 엄마를 보내는 마음에야 비할 수 있을까요? 친구의 아내는 나와 비슷한 시기에 병원을 다니며 치료 마치면 시원한 맥주 원 없이 마시자며 2년간...

음표 [어제저녁 소소한 삽화] file

마저 망가트리기라도 할 모양으로 굉음을 내는 컴퓨터에서 고작 몇 장의 사진을 건져냈다. 아나바다 물품을 찾던 중 서랍 속에서 낡은 CD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네임펜으로 희미하게 쓰여 있는 '만남을 위한 초고' 사회 초년 때 오랫동안 운영했던 홈페이지 수...

아빠의 반성문 [어제저녁 소소한 삽화] file

아내가 맞벌이를 시작한 지 어느덧 일 년이 넘었다. 그전에는 많든 적든 돈만 벌어다 주면 나의 임무는 끝이라고 생각했었다. 가정 살림을 어떻게 꾸려 나가든 집안일을 어떻게 하든 관심도 없었으며 알아야 할 이유도 없었다. 조금의 핑계를 대자면 십여 년의...

눈물 젖은 붕어빵 [일상에서 글을 만나다] file

조금 전 막내딸을 하원 시키는 길에 붕어빵 수레가 눈에 띄여 "공주야 붕어빵 사가지고 갈까?" 그렇게 우리는 오빠도 먹어야 하니 2천 원 치를 사기로 하고 우리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는 사이 걸음이 힘들어 보이시는 할머니께서 오시더니 수레 위에 ...